지난 계룡산에서 하산길에 너무 다리가 아프고.,,,,무리가 된 후라....이번엔 좀 가깝고 쉬운산으로 다녀오는게 좋을듯 하여~ 고민하고 있었는데....집사람이..다리 괞찮다고....어디든 가지고하여...가깝고 높은산(?)....용문산을 선택하였다.

아침에 6시 조금넘은 시간에 출발하여...정말 가깝게 도착한 용문산.. 입구에는 우선 용문산관광지가 조성되어 있고, 그다음 용문사...그길로 용문산으로 이어지는 등산로가 있다.

용문사 관광지에 도착해서 보니 저 멀리 아련하게..기지국 구조물 같은 시설이 있는 높은 벽같은 산이 들어온다~...아 저기구나~! 용문산 정상~! 너무 먼거 아닐까? 1,000M가 넘는산이니 올라갈때 자주 쉬면서 올라가리라~

전날 카메라에 사진 스템프를 활성화시키긴 했는데...시간이 틀려져 있다~ 엉뚱한 시간이 모든 사진에.....ㅋㅋ

 

용문산의 상징 은행나무~ 상징석~

친환경 농업 박물관~

 

여기 표지판~ 좀 잘못됐다.....시간이...1코스로 올라가나 약 3시간 50분은 잡아야 될것 같다~

용문산용문사 입구~

용문사 가는 진입로 좌측에 도랑길을 (물을 흘려보냄) 만들어 놨다~ 물이 제법 세차게 흐르ㅡ고~소리또한 크다....이색적이고...아이들이 참 좋아하겠다...

별로 기대 않하고 왔는데....입구부터 참 깨끗하고 정리가 잘돼있는 곳이다..여느 국립공원보다 훨~ 낫다.....  

용문사 가는길 입구계곡~ 다리위에서

무슨 작품사진 같다~준 산악인 마눌~!

 

 

용문사 입구 출렁다리~ 건너가 보진 않았다~ㅋㅋ   갈길이 멀어~

 

 

 

 

웅장한 용문사 은행나무~ 드디어 보았다......사진으로 만 봤는데.....엄청 크긴크다~

코스별 시간이 뭔가 잘못 되어있는게 맞다~ 

자~ 이제 등산 시작~

 

 

 

 

 

3단폭포? ㅎㅎㅎ

빨래판위에 깨끗리 다 빨아진 명주천~

풀잎만 먹고사는 분수를 지키며 사는 송충이~

국립공원도 아닌데...이런 타이어바닥이 있다니...양평은 과연 부자다~ㅋㅋ

안뜻 보면 나무에 싹이 난것처럼 보이지만...자세히 보면 넝쿨이다~

 

 

 

돌무너기...너덜길...지리산에서 본것과 비슷하다....돌 참~ 많다

계곡을 사이에두고 너덜길과...다리가...진짜 지리산 장터목가는길과 비슷하다....

 

 

 

마당바위

 

마당바위 배경 돌탑~

 

비지땀을 흘리며~갈지자냐?(之) 제트(Z)냐?

이때만 해도 다~ 온줄 알았다....그도 그럴것이 900m니깐 하지만~

거대한 바위숲을 지나~

능선을 바라보며 쉬기도 하고~

체리도 먹고, 쵸콜렛도 먹고~

다시 계단을 올라가야 하고~ 중간에 있는 보조계단이 도움이 많이 됐다....훨씬 힘이 덜든다....

로프계단구간.....

돌을 뚫고나온 나무들~

개미가족 3마리와의 조우~ 아~ 사진 잘나왔다....

 

새소리 녹음할려고.....동영상 찍었는데...새가 안울어~ㅋㅋㅋ

 

 

250M

110M

마지막계단을 ~

 

정상으로가는 계단~

정상에 먼저오른 산악회 표식 리본~ 많타~

어디에도 올레는 항상 있습니다....핸폰은 잘터진다는~ㅋㅋ

1,157m 용문산.....힘들었다....너보기~ 

 

비목 같은 느낌~

직벽~

갈라진 벽~

은신처~벽ㅋㅋ

그리고...놓칠수 없는 맛있는 점심~

싱그럽고 상쾌한 물줄기~ 깨끗하다~

 

 

 

 

 

돌세우기 신공~ 우와

 

어라~ 이번엔 두개네~..대단하다....돌세우기 달인이 지나간듯....

용문사 하산길에 보이는 전통찻집~ 들일일은 없다~ ㅋㅋ

용문사 관광지에 조성된 인공 폭포....

출발때와 다른 사람 많은 유원지 풍경~

아침에 일찍 온 덕분에 총 \7,000 절약~ㅋㅋ 

간다.....집에.....

 

 

 

높이 1,157m. 양평(楊平) 북동쪽 8km, 서울 동쪽 42km 지점에 위치한다. 광주(廣州)산맥계에 속하나 독립된 한 산괴로서 산체(山體)가 웅대하여 동서 8km, 남북 5km에 걸치고, 용문산을 주봉으로 하여 동북동 5.5km의 도일봉(道一峰:864m), 동쪽 4.5km의 중원산(中元山:800m), 남서 3.5km의 백운봉(白雲峰:940m) 등 지봉(支峰)이 용립(聳立)하여 연봉을 이루고 있다. 정상은 평정(平頂)을 이루고 능선은 대지(臺地)가 발달하였으며, 특히 중원산과의 중간에는 용계(龍溪)·조계(鳥溪)의 대협곡이 있고 그 사이에 낀 대지는 수 100m의 기암절벽 위에 있어 금강산을 방불케 한다. 북쪽은 완경사, 남쪽은 급경사를 이루고, 첩첩이 쌓인 암괴들이 나타나며 깊은 계곡과 폭포도 볼 수 있고 용문산 북서 일대는 고도 700∼1,100m의 약 4㎢의 고위평탄면이 나타난다. 남쪽 산록 계곡에는 용문사(龍門寺)·상원사(上院寺)·윤필사(潤筆寺)·사나사(舍那寺) 등 고찰이 있고 용문사 경내에 있는 은행나무는 천연기념물 제30호로 지정되고 나무가 차지하는 면적이 260㎡나 된다. 또 이곳에는 보물 제531호 정지국사 부도(正智國師浮屠) 및 비(碑) 2기가 있다.
[네이버 지식백과] 용문산 [龍門山] (두산백과)
블로그 이미지

구름처럼 가자~ Cloudman